Kansai, Japan in 2010: Day 4

3일째 여행기에도 적었지만 일정상으로는 3박 4일이지만, 마지막 날은 아침 식사를 끝내면 바로 공항으로 떠나야 했기에 특별한 관광은 없었다.
조금 여유가 있어 보였지만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6시 30분에 기상을 해서 짐정리를 하고, 마지막으로 아침 식사를 했다. 언제나처럼 호텔 힐라리스의 아침 식사는 정말로 최고였다. 간단한 뷔페식이라 양도 마음대로 조절할 수 있고, 깔끔한 음식도 좋았다.
마지막으로 체크아웃을 하고 난카이 난바역으로 향했다. 지금까지는 킨테츠 난바역을 이용할 일이 많았기 때문에 호텔까지 이동하는 것이 길도 복잡하고 거리도 멀어서 닛폰바시역을 이용했는데 난카이 난바역의 경우 거리도 가깝고 찾기도 쉬워서 5분만에 찾을 수 있었다.
공항특급라피도를 타면 좀 더 빠르고 편하게 갈 수 있지만 시간 여유가 아직 있었기에 500엔을 아끼고 일반 급행을 타고 공항으로 향했다. 옆 플랫폼에 라피도가 정차해있다가 먼저 출발을 했는데 우리나라의 전철처럼 창가쪽에 긴 의자가 있는 급행과는 다르게, 인천공항철도 급행처럼 앞을 바라보는 형식의 의자가 있었고, 겉 모습도 꽤나 멋있었다.
어쨌든 공항선을 타고 공항에 도착하고 제주항공과 대한항공 카운터가 있는 북쪽 터미널로 향했다. 어머니와 누나의 체크인이 끝나고 나의 티켓을 받으러 대한항공 카운터로 향했다. 원래 어머니와 누나는 일찍 출발을 하고, 나는 조금 더 일본에 있다가 저녁때 갈 예정이었는데, 시간적으로나 경제적으로나 오사카 시내로 다시 갔다가 돌아오기에는 아까운 점이 많아서 김포로 가는 비행기로 계획을 바꿔서 티켓을 발급받았다.
여행 기간 동안 열심히 돌아다녀서인지 비행 시간 동안 기내식을 먹은 잠시를 제외하면 계속 잠을 자면서 돌아온 것 같다. 비행기가 김포로 돌아오면서, 즐거웠던 여행이 끝이 났다.
08:32 ~ 09:19 난카이 난바역 ~ 간사이공항역
11:55 ~ 13:56 KIX – GMP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